50일간 출시를 하지 않았다. 나는 무얼 했을까

나는 비움이라는 이메일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아이디어를 처음 떠올린 것은 7월 9일이었다. 50일이 지났고, 나는 아직 출시를 하지 않았다. 다른 MVP는 아이디어로부터 11일만에도 출시하고 (applepie.pro, ApplePie Pro | Disquiet*), 3일만에도 출시했는데 (당신의 감정사전: https://disquiet.io/product/당신의-감정사전) 나는 왜 이번 시도에 한해서는 50일간 출시를 하지 않았을까.

MVP 코드를 짜다가 엎다가 짜다가 엎다가 또 짜고 있다.

마이크로 피보팅 - 대주제를 벗어나지 않는 작은 최적화

bium.io는 이메일이라는 엄청나게 크고 오래된 주제의 혁신을 위한 프로젝트이다. 따라서 프로젝트의 scope에 따라서 엄청나게 다른 형태의 문제를 해결하는 제품이 될 가능성이 컸다. 처음에는 자체 메일 서버부터 구축하고자 했다. 그래서 하루만에 진짜로 메일서버를 구축했고 첫 번째 이메일을 보냈다.

그러나 유저분들에 대해서 점점 더 알아감에 따라 ‘새로운 메일 서버’가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점 자체는 딱히 ‘문제’가 아니었다. 그렇기 때문에 더 직접적인 문제를 찾아나섰고, 그에 대한 해결책을 구상하고 기획했다.

랜딩페이지를 만들었다. 여러 번 업데이트 했다.

업로드 중: Untitled (5).png…

많은 주변 분들에게 들은 조언이 있었다. 그건 바로 랜딩페이지가 예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랜딩페이지를 예쁘게 만드는 일에 좀 관심이 많았다. 왜 그랬냐면, 이 랜딩페이지에 적은 문구, 브랜드, 디자인 요소 하나하나가 앞으로 우리가 풀고자 하는 문제와 해결책을 점점 더 명확하게 가리킬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내가 이해할 수 없는 랜딩페이지를 만들었다면, 내가 문제를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아는 분들도 계시고, 모르는 분도 계시겠지만 엄청나게 자잘한 부분들이 많이, 여러번 바뀌었다. 이는 아이디어의 근간이 진화하고 있다는 의미로 작아보여도 내게는 큰 변화였다.

이밖에도 나만이 알고 있는 여러가지 MVP 코드를 짰다. 그러나 이 코드가 정말로 우선순위에 부합하는지, 정말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다른 개발자님이 오셨을 때 정상적인 코드인지, 프레임워크가 적합한지 등등 부차적인 고민을 좀 했다. 이런 고민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다만 첫 번째 개발 파트너를 구하는 것이 나의 가장 큰 미션 중 하나였기에 그 분을 실망시키지 않는 방법을 고민하긴 해야 했다.

유저를 먼저 만나고 가설을 검증했다.

나에게는 이 부분이 가장 큰 성장 포인트였다. 마이크로 피보팅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엄청나게 많은 유저분들을 만났고 계속해서 가설을 검증했다. 내가 원하는 제품이 아니라 유저분들과 함께 원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 치열하게 공부했다. 정확히 몇 명을 인터뷰하고, 정확히 몇 개의 피드백을 받았는 지 자랑하지는 않겠지만 (아직도 그 숫자가 늘어나는 중이다.) 이제 적어도 비움이라는 제품에 한해서는 내가 유저분들을 좀 아는 것 같다. 그러나 여전히 훨씬 알아야 할 것들이 많다.

마음이 잘맞는 코파운더님을 찾기 위해서 노력했다.

비움이라는 아이템에 가면 갈수록 사랑에 빠졌고, 여러 멋진 분들에게 코파운더가 되어주시면 좋겠다는 업무적 사랑고백 (…)을 했고 여러 번 거절당했다. 내가 이런 일에 엄청나게 서툴었기 때문이었는데, 거절당하는 경험이 누적되자 괜한 반발심이라도 들었는지 남들 앞에서 뻗대는 모습도 보이고, 잘난 척도 했던 것 같다. 나는 잘나지 않았다. 그저 도전자다.

역량적인 측면보다 마음의 결이 잘맞는 분을 찾고 싶었기에 내가 많이 까탈스럽게 굴었다.

거절도 정말 여러 번 당했다.

거절을 많이 당해서인지 재촉하는 마음, 서두르는 마음도 들어서 여러 분들을 귀찮거나 피곤하게 만든 것 같았다.

이제는 진짜로 천천히 마음을 쏟아 진짜로 마음이 잘맞는 분을 찾으려 한다. 서두르지 않으려고 한다.

프론트엔드 개발 못한다는 핑계 대신, 공부를 시작했다.

비움을 잘 개발하기 위해서는 프론트엔드 개발을 잘해야 한다. 천성적인 개발자다보니 개발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편이라 프론트엔드 코드도 잘 짜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러나 잘하시는 프론트엔드 개발자님은 이미 좋은 곳에서 좋은 팀원들과 함께하며 좋은 대우를 받고 계시기 때문에 비움 팀에 합류를 조르더라도 한계가 존재하는 듯 했다. 그렇지만 그 분이 오시기만 한다면 내가 모든 걸 책임지고 그 분을 위해서 일하고 싶다.

그 분이 아직 오시지 않았다고 해서 멈출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더 매력적인 제품과 비즈니스, 진짜 회사를 만들어야 설득의 도구라도 생긴다는 생각이 든다. 따라서 이제 더 이상 프론트엔드 개발을 그렇게 잘하진 못하겠다는 핑계를 대지 않기로 했다. 그냥 내가 배워서라도 시작하기로 했다.

이렇게 접근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을 듯 했다. 내가 미리 준비를 해야 개발을 잘하는 분 뿐만이 아니라, 비즈니스나 마케팅, 프로덕트를 잘 아시는 분이 오셔도 함께 여정을 떠날 수 있을 테니까 말이다.

Key Feature를 떠올린 것은 어제였다.

풀고자 했던 문제에 대한 가장 명확한 킬러 기능을 떠올린 것은 불과 어제였다.

아이디어로부터 50일, 출시를 하지 않았지만 나는 이제야 자신감을 얻었다.

1개의 좋아요